순창군, 시설하우스 등 33개 사업 42억 투입
고소득 특화작목·농산물 생산기반 확충 지원
2020년 01월 23일(목) 00:00
순창군이 2020년 원예특작 분야 농업소득사업에 시설하우스 지원 등 33개 사업에 42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농업시장 개방에 맞서 대외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농가 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올해 고소득 특화작목 집중 육성과 고품질 농산물의 생산기반 확충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별로 보면 시설원예에너지 절감 시설, 온풍난방기, 냉동고 및 저온저장고, 비가림 하우스, 딸기 배지 교체지원, 딸기 양액 육묘시설 지원 등 총 32개 사업에 22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장류 산업 발전을 위한 고추·논콩 생산 및 유통장려금 지원 사업에 20억을 투입한다.

해당 사업 신청은 사업 소재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오는 29일까지 접수하며, 2월 중 사업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설태송 순창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산물 시장 개방으로 농업인들의 어려움 커지는 이때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청년 농업인 유입을 촉진하고자 농업에 ICT를 접목한 스마트팜 하우스 지원, 원예시설 현대화사업 등에도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순창=장양근 기자 jy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