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온 안철수 “시민들께 사과 드리러 왔다”
2020년 01월 20일(월) 22:20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1년 4개월 만에 정계 복귀를 선언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광주를 찾아 과거 국민의당 지지자들에게 사과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민주의 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을 지지해주신 많은 분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했다. 서운하셨을 것이다. 늦었지만, 사과의 말씀부터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는 20대 총선 승리 이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바른미래당을 창당한 것에 대한 사과의 뜻으로 풀이된다. <하단 관련기사 참조>

안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영호남 화합, 국민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 역사의 고비에 물줄기를 바로잡는 역할을 (하며) 옳은 길을 가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묘역 앞에서 일부 시민이 ‘광주 정신 모독’이라며 항의한 것과 관련해 “저를 지지해주셨던 많은 분께 감사드리고, 그 과정에서 부족했던 저에 대해 사과드리러 왔다. 그 목적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전날 귀국한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찾은 뒤 오후에는 광주 5·18 묘역에 도착해 5·18민중항쟁 추모탑을 참배하고 헌화·분향했다. 윤상원·박기순 열사 묘 앞에서 잠시 무릎을 꿇고 비석을 어루만진 그는 취재진을 뒤로 물린 뒤 묘역을 응시하며 홀로 참배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날 안 전 의원의 광주행엔 바른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 의원뿐 아니라 호남계 박주선·주승용·김동철 의원, 당권파 최도자 의원이 동행했다. 안 전 의원은 참배 이후 장인의 묘가 위치한 여수로 이동했다.

여수시립공원묘지 내 장인 산소를 찾아 성묘를 마친 안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 물음에 “국민만 만나겠다. 선거와 관련한 분들께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