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농어가수당 지역화폐 지급 효과
40여억원 ‘함평사랑상품권’ 하반기 1만3581농가 지급
3분기 94% 이상 지역상가 소비 영세상인 소득 증대 기여
2019년 12월 15일(일) 18:30
함평군이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농어가수당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평군에 따르면 군은 농업보전과 농어민 소득안정을 위해 농어가수당을 지급했는데 올 하반기(3·4분기) 농어가수당으로 1만3581 농가에 총 40억7430만원을 지급했다.

3분기에는 6785농가 20억 3550만원, 4분기 6796농가 20억3880만원이 전액 지역화폐(함평사랑상품권)로 지급됐다.

군은 수당 지급 마지막 날인 지난 10일 지역상품권 환전거래실적을 통해 농어가수당 성과분석을 실시했다.

자체 조사 결과 첫 농어가수당을 지급했던 지난 9월 이후 상품권 환전거래실적이 136개 업체 14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수당 지급전인 지난 5월(35개 업체, 9160만원)보다 대폭 증가한 것이다. 거래업체수는 3.8배, 거래금액으로는 약 16배 가량 수직 상승했다.

특히 3분기 수당 지급 직후인 9~10월에는 상품권 환전액이 19억600만원에 달해 3분기 수당의 약 94%가 바로 지역 상가를 통해 소비된 것으로 파악됐다.

함평군은 지역상품권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농·축협 소비비율과 수당 지급 후 상품권 환전 업체수(162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지역화폐를 통한 농어가수당 지급이 지역 상가 활성화와 영세 소상공인 소득증가에 보탬이 됐다고 설명했다.

함평군 관계자는 “농어가수당이 지역화폐를 통해 전액 지급되면서 자금역외 유출 방지 등의 긍정적 파급효과가 지역 전체에 미치고 있다”면서 “내년부터 지역상품권 가맹점 수를 대폭 늘려 앞으로 지급될 농어민공익수당을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