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산하’ 박문수 초대전, 20일까지 금봉미술관
2019년 10월 04일(금) 04:50

‘세량지’

아름다운 우리 산하를 찾아 그 곳에서 발견한 장대한 풍경을 화폭에 담은 전시회가 마련됐다,

금봉미술관(한상운 관장)이 10월 기획 전시로 송산(松山) 박문수 작가 초대전을 기획했다.

오는 20일까지 ‘한국의 산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박 작가는 금강산, 설악산, 무등산 등 화필을 들고 이 땅의 산과 강을 직접 발로 찾아다니며 만난 생생한 풍광과 느낌을 담은 작품을 파노라마 형태의 대작으로 펼쳐보인다.

수묵 담채와 채색화로 표현해낸 이번 작품들은 물, 계곡, 나무, 바위 등 강과 산의 다양한 표정들을 섬세한 붓의 움직임으로 표현해 대자연 산수의 웅장한 기운을 만끽할 수 있다.

기암괴석의 웅장한 모습을 표현한 ‘금강산 천주봉’의 자태는 압도감을 전하며 가을단풍의 아름다운 모습이 인상적인 ‘만물상 천선대’, 눈내린 무등산의 풍경을 아스라이 잡아낸 ‘무등산 초설’ 등이 눈길을 끈다. 또 봄이면 많은 이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으로 안개와 벚꽃, 막 잎을 내기 시작한 나무가 어우러져 신비로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화순 세량지 풍경도 만날 수 있다.

박 작가는 조선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한국화를 전공했으며 광주시 미술대전, 한국화 특장대전 초대작가 및 심사·운영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조선대학교 초빙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선묵회, 수묵회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김미은 기자 mekim@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