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전제용 공군소장
첫 비육군 출신…사령관·참모장 모두 비육군 임명 최초
2019년 09월 20일(금) 04:50
정부는 19일 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전제용(공사 36기) 공군 소장을 중장으로 진급 시켜 임명한다고 밝혔다. 전 소장은 현재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참모장을 맡고 있다.

또 참모장에는 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1처장인 박재갑(학군 35기) 해군 준장을 소장으로 진급 시켜 임명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전신인 옛 국군기무사령부를 통틀어 사령관과 참모장을 동시에 비육군 출신으로 임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옛 국군기무사령부에서도 공군·해군 출신 사령관은 없었다. 최근 단행된 군 인사에서 뚜렷한 육사 출신 배제 흐름이 이번 인사에서도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 소장은 제103기무부대장, 제606기무부대장 등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주요 보직을 역임한 방첩 및 방산·보안분야 전문가로 통한다.

국방부는 전 소장이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초대 참모장으로서, 구(舊) 기무사 개혁에 대한 경험과 강한 업무 추진력을 구비해 군사안보지원사의 개혁에 대한 지속성을 유지하면서, 조직을 안정감 있게 관리할 수 있는 뛰어난 역량과 리더십을 구비하고 있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박 준장은 제830기무부대장, 기무사 보안감사단장 등을 역임한 정보보호 및 통신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이후 1처장으로서 업무 열정과 옛 기무사 개혁에 대한 풍부한 경험으로 신임 사령관의 개혁 의지를 제대로 보좌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군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개혁을 지속하면서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가운데 국민에게서 더욱 신뢰받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