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새 사령탑 후보 공개…로이스터 감독 돌아올까
2019년 09월 19일(목) 16:01

출처 :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전 감독인 제리 로이스터(67)가 다시 롯데 감독으로 복귀할 것인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롯데는 내년 시즌 팀을 이끌 차기 감독 선임 과정을 공개했다.

롯데에 따르면 최근 2주간 감독 후보를 선정한 뒤 심층 면접 및 평가 작업에 착수했으며 지난 17일에는 성민규 신임 단장이 미국에서 로이스터 전 감독을 비롯해 스콧 쿨바, 래리 서튼 등 3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롯데는 "현재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끄는 공필성 감독대행을 포함한 KBO 리그 내의 감독 후보 4∼5명에 대해서도 야구에 대한 철학, 열정, 팀에 대한 적합성을 판단할 수 있는 심층 면접 과정에 있다"고 덧붙였다.

또 "팬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에 매우 죄송하다. 차기 감독 선임은 면밀한 검토를 거쳐 선수와 소통하고 팬들이 납득할 수 있는 팀 운영을 할 수 있는 감독을 선임할 것이며, 향후 코치진 및 선수단의 재정비를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로이스터 전 감독은 2008년부터 3년간 롯데를 이끌었으며, KBO 첫 번째 미국인 감독이었던 그는 만년 하위권 팀이었던 롯데를 3년 연속 포스트시즌으로 이끌면서 명예 부산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 박유연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