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어 잡으러 보성율포로 오세요”
24일 ‘전어축제’ 개막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재개
2019년 08월 21일(수) 04:50

보성 율포해수풀장에서 열린 활어잡기 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맨손으로 잡은 활어를 들어 보이며 환호하고 있다. <보성군 제공>

“전어 잡으러 보성으로 오세요.”

보성군의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이 24일 ‘제15회 보성 전어축제’를 시작으로 오는 10월26일까지 이어진다.

여름철 식중독과 폭염, 태풍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7월말 페스티벌을 잠시 휴장한 보성군은 더위가 한풀 꺾인 시점을 맞아 가을 전어축제와 함께 페스티벌을 다시 운영한다.

지난 5월 시작한 활어잡기 페스티벌은 매주 토요일 율포솔밭해수욕장과 율포해수풀장 일원에서 열리며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은 축제다.

이번 전어축제에서는 24일과 25일 오후 3시 전어잡기 체험이 가능하며 노래자랑과 관광객 어울 한마당, 전어요리시식, 전어구이 체험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가 준비돼 있다.

전어는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주는 불포화지방산을 비롯해 칼슘, 아연, 단백질, 철분, 니아신, 각종 비타민 등 몸에 좋은 영양성분이 다량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율포해변 근처에는 보성군 대표 관광지인 보성차밭과 한국차박물관, 비봉공룡공원, 비봉마리나, 벌교 소설태백산맥문학관, 제암산자연휴양림 등이 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