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주민 참여형 태양광발전사업 가시화
전국 처음으로 발전사업자·안좌도 주민 발전수익 공유
‘신재생에너지 주민군 협동조합’ 설립 발기인 회의 개최
2019년 08월 19일(월) 04:50
신안에서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발전사업자와 주민들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섬의 자원인 바람과 태양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시설을 설치할 경우 주민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 조례를 근거로 이뤄진 조치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18일 신안군에 따르면 안좌면 자라도 주민들은 최근 ‘신재생에너지 주민군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발기인 회의를 개최했다.

14명의 발기인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 날 회의에서는 문명오(73) 씨를 대표로 선출하고, 조합 정관과 사업계획 등을 확정했다.

이들은 21일께 총회를 열어 조합설립 절차를 마무리하고, 8월 말까지 자라도 전 주민을 대상으로 조합원 가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자라도 신재생에너지 주민·군 협동조합’은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자라도 태양광 발전사업에 30% 이상의 자기자본으로 참여하게 된다. 자라도 태양광발전사업은 67㎹로 민자로 송·변전시설 건립을 계획 중에 있어 오는 9월 중 태양광발전시설을 착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민들의 발전사업 지분참여는 신안군이 지난해 10월5일 전국 최초로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한데 따른 것이다.

태양광 발전사업이 목표대로 내년 상반기 준공되면 자라도 주민 개인당 연간 400여 만원의 새로운 소득이 창출될 것으로 신안군은 전망하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발전사업을 통해 사업자와 주민이 함께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모델”이라며 “에너지 개발이익과 관련한 갈등을 해소하고, 정부의 ‘에너지 민주주의’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