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한빛원전 재가동 반대
정읍시의회 대책위
2019년 08월 16일(금) 04:50
정읍시의회가 영광 한빛원전 재가동에 반발하고 나섰다.

정읍시의회 한빛원전대책위원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주민 동의 없는 전남 영광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재가동은 수용할 수 없다”고 15일 밝혔다.

대책위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발전소 인근 주민에게 최소한의 설명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재가동을 결정한 것은 주민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은주 대책위원장은 “한빛원전 1호기는 건립된 지 30년이 넘은 노후 원전으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폐쇄해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앞서 정읍시의회는 지난달 9명의 의원으로 대책위를 구성해 한빛원전 1호기의 폐쇄와 주민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정읍=박기섭 기자 parkks@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