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고은주 ‘그 남자 264’ 읽고 작가에 친서
2019년 08월 14일(수) 04:50
문재인 대통령이 고은주 작가의 소설 ‘그 남자 264’를 읽고 작가에 친서를 보내 격려했다고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가 전했다.

‘그 남자 264’는 항일 시인 이육사의 생애를 그린 신작 장편소설이다.

문 대통령은 친서에서 “보내주신 소설 ‘그 남자 264’를 재미있게 읽었다”면서 “육사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 중 한 명이고 특히 그의 시 ‘광야’를 매우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문학세계사는 전했다. 이어 “그런데 소설 내용처럼 나 역시 지금까지 당연히 넓을 광의 ‘광야’일 것으로 여겨 오다가, 빌 광의 ‘광야’라는 사실을 알게 되어 더욱 그 의미가 절실하게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 합류한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말한 이후 논란을 보면서 이육사 시인도 의열단이었다고 주변에 말하곤 했는데, 소설에 그런 내용이 담겨 있어 기뻤다”고 했다.

고은주도 전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