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서 ‘사전연명의료 의향서’ 신청하세요
군보건소, 5일부터 접수…전남대병원 등 등록기관 안가도 돼
2019년 08월 02일(금) 04:50
앞으로 담양에서도 사전연명의료 의향서 등록과 신청을 할 수 있게 됐다.

담양군보건소에 따르면 5일부터 군 보건소에서 사전연명의료 의향서 상담과 신청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사전연명의료 의향서를 작성하기 위해선 광주지역 사전연명의료 의향서 등록기관(전남대병원 등)을 본인이 직접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군 보건소는 이와 같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최근 보건복지부에 사전연명의료 의향서 등록기관 지정을 신청, 26일 전남 군(郡) 단위 최초 등록기관으로 지정됐다.

사전연명의료 의향서는 나중에 아파서 회복불가능한 상태에 빠졌을 때 연명의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서류다.

19세 이상이면 건강한 사람도 지정 등록기관을 통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작성할 수 있으며, 본인의 의사에 따라 언제든지 철회할 수 있다.

연명의료는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에게 하는 심폐소생술과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의 의학적 시술로서 치료효과 없이 임종 과정의 기간만을 연장하는 것을 말한다.

김순복 담양군보건소장은 “최근 무의미한 연명의료를 중단할 의향이 있는 군민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며 “아울러 주민들에게 보다 나은 편의를 제공하고 환자 본인의 의사가 존중받는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보건지소와 보건진료소에도 상담과 신청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담양=서영준 기자 xyj@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