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쌀로 새로운 쌀요리 만들어요”
aT, 쌀요리경연대회 개최…전통주·디저트 등 다양
2019년 05월 20일(월) 00:00

우리쌀로 만든 꽈배기를 나눠주는 이기우(오른쪽) 수급이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최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2019 쌀요리경연대회’를 열었다.

이번 대회는 쌀 소비를 늘리고 새로운 쌀요리 조리법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나주에 본사를 둔 공사는 이날 나주쌀을 이용한 전통막걸리 만들기 행사 등을 열기도 했다.

올해로 3회째 맞이한 ‘쌀요리경연대회’는 47팀 총 229명이 참가해 쌀을 이용한 다양한 창작요리를 선보였다. 쌀을 이용한 전통주, 제과제빵, 디저트 등 전시품평회 부문에서도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종 수상은 라이브 경연에서는 ‘더 베스트 오브 쉐프’팀이, 전시품평회 부문에서는 ‘수저락’팀이 해산물과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쌀의 새로운 조리법으로 각각 대상을 수상했다.

선정된 조리법은 공사 블로그(blog.naver.com/gr22nade) 등에 공개할 예정이며 수상 레시피를 공유한 10명을 추첨해 나주평야에서 재배된 ‘영호진미쌀’ 10㎏을 증정한다.

이기우 공사 수급이사는 “지난해 우리 국민 1인당 연간 쌀소비량은 61㎏으로, 1988년 연간 쌀소비량이 122㎏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며 “이번 경연대회가 쌀의 소중함과 영양학적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