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요리하며 스트레스 풀어요”
롯데百 광주점 직원 대상 ‘쿠킹 클래스’ 진행
2019년 05월 16일(목) 00:00

롯데백화점 광주점 등 직원 가족을 대상으로 한 ‘쿠킹 클래스’ 참가자들이 15일 직접 요리를 만들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광주점 제공>

롯데백화점 광주점이 성인지(젠더) 감수성을 높이기 위해 직원 대상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광주점과 광주지역 롯데 아울렛에 따르면 직원 가족 40명은 지난 8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광주시 서구 상무지구의 한 요리학원 등에서 ‘쿠킹 클래스’를 진행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처음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 참가자 대부분은 백화점 미·기혼 남성 직원들과 그 가족이었다. 이들은 김재숙 전남대학교 교수로부터 요리를 배우며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수업은 남성이 상대적으로 쉽게 만들 수 있는 브런치 2가지와 홈 디저트 2가지로 채워졌다.

수업 시간 동안 아내에게 자신이 만든 요리 사진을 찍어 보내는 남성 직원의 모습, 여성 직원이 아버지 또는 남편과 함께 요리를 하는 모습 등이 눈길을 끌었다.

한 요리교실 참가자는 “백화점 직원인 딸과 사위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줘서 좋았다” 며 “오늘 요리를 잘 배워서 앞으로 사랑받는 남편, 아빠가 되고 싶다” 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롯데백화점이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리조이스’(Rejoice)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됐다.

롯데백화점의 사회 공헌 프로젝트인 리조이스 캠페인은 여성 우울증에 대한 인식 개선과 상담·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힐링특강, 탬플스테이, 쿠킹클래스, 리조이스 카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추진되고 있다.

김성경 롯데백화점 사회공헌팀장은 “백화점은 여성고객과 여직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여성 우울증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며 “다양하고 많은 분들이 참여 할 수 있는 리조이스 프로그램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