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빈 동신대 디지털콘텐츠학과 2학년] 대학 생활은 나 자신을 찾아가는 길
2019년 03월 19일(화) 00:00
신입생 입학식을 시작으로 전국 대학교에서 새로운 3월이 시작됐다. 기나긴(?) 3년간의 수험 생활에서 벗어나 갓 대학생이 된 신입생들은 대학을 더욱 더 활력 넘치는 곳으로 만들고 있다.

하지만 대학에 입학했다고 모두 대학생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어렵게 대학에 들어왔는데, 이게 대체 무슨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지 모르겠다. 올해 2학년이 된, 나의 지난 1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내기’들에게 그 의미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대학은 자신의 길을 제시해주지 않는다. ‘이제 뭘 해야 하지?’ 대학에 진학한 후 이 생각이 나를 가장 당황스럽게 했다. 대학교에 진학하기 위해 공부에 몰두했던 수험생이었을 때와 대학 생활은 너무나 달랐다. 수험생 때는 학교에서 미리 짜놓은 일정대로 고속도로를 하염없이 달려왔다면, 대학생은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를 자신이 직접 반듯하게 만들어 나간다는 느낌이었다.

대학은 길을 다듬는 도구의 역할일 뿐 그 도구를 어떻게 사용할 지는 자신의 몫이다. 4년 동안 길을 반듯하게 잘 다듬어 원하던 곳에 취업을 하느냐, 길을 잃고 헤매기만 하다 졸업을 하느냐는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있다. 자신의 길을 스스로 만들어 가려면 ‘이제 난 무얼 하지?’라고 끊임없이 질문을 하며 답을 찾아가길 바란다.

어떤 일을 하든 열심히 하자. ‘매사 열심히 한다’는 건 단순하고 쉬워 보이지만 엄청 어려운 일이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열정을 갖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동아리 활동이든, 팀 과제든, 공모전 참가든, 대부분 사람들은 무언가 열심히 하는 사람과 같이 일을 하고 싶어 한다.

‘열심히 하는 것’과 ‘잘하는 것’은 엄연히 다른 문제다. 열심히 하면서 잘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끼칠 수 있을지라도 비난까지는 받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잘하지 못하는데 열심히 하지도 않는다면 모두에게 꺼려지는 사람이 될 수밖에 없다. ‘꺼려지는 사람’이라는 낙인이 찍히면 신뢰를 회복하는 데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해진다. 기왕이면 믿고 맡길 수 있는 사람이 되자. 그리고 반드시 주의해야 할 것은 열심히 하는 척 ‘흉내’만 내면 금방 티가 난다는 사실이다.

능동적이고 주체적이어야 한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다. 학교에서 지원하는 해외 학술 연수나 해외 어학 연수, 해외 봉사, 교환 학생, 자격증 프로그램 등이 있는지 알아야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학교 홈페이지는 물론 학과 공고 등에 신경을 쓰고, 선배와 동료들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얻는 것은 생각보다 쓸모 있고 나에게 큰 이익으로 돌아온다.

그러기 위해서는 매사 적극적이고 능동적이어야 한다. 뭐든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적극적으로 대학이라는 도구를 활용하다 보면 어느새 스스로 매끈하게 다듬어놓은 길을 걷고 있을 거라고 믿는다.

이와 함께 스스로 결정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대입을 준비해 온 중고등 교육 과정 내에서 우리는 뭔가를 결정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했다. 각종 학교 행사나 선배·동기들과 친해지기 위한 술자리를 갖는 것조차 내 의사가 아닌 누군가의 권유나 강요에 의해 나간다면, 그런 것이 나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스스로 결정하도록 하자. 스스로 ‘나 자신’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진짜 대학생이 되길 응원한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