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직거래 확대 등으로 수산물 유통 비용 낮춰야

2018. 11.01. 00:00:00

시장이나 마트에서 명태·고등어를 살 때 소비자가 내는 돈 중 절반이 유통 비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셈인데, 수산물의 유통 비용을 낮추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소비가 많은 4대 주요 수산물의 유통비 비중이 지난해 평균 51.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각 품목별 생산에서 계통출하량 가중치를 적용한 수치로, 명태(냉동)가 66.3%를 기록해 가장 높았으며 이어 고등어(선어) 56.7%, 오징어(선어) 45.9%, 갈치(선어) 44.7% 순이었다.
수산물 유통 비용률이 높은 이유는 6단계의 복잡한 유통 경로와 각 유통 단계별 인프라 구축이 미흡한 탓이다. 현재 수산물 유통 단계는 생산자에서 위판장(경매), 산지 중도매인, 소비지 도매시장(경매), 소비지 중도매인, 소매상 등 6단계를 거쳐 소비자에게 도달하는 복잡한 구조이다.
이에 반해 유통 단계별 인프라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수산물 유통의 시발점이자 산지 유통의 핵심 시설인 위판장 220개 중 20년이 넘은 위판장이 64곳(29.1%, 2017년 기준)에 이른다. 산지 및 소비지의 유통 시설에서 수산물을 담는 상자의 규격이 지역별로 천차만별인 것도 유통 비용을 높이는 한 요인이다.
높은 수산물 유통 비용은 생산자보다는 수산물 중간상이나 유통업체의 배를 불리게 하는 잘못된 구조다. 또한 그로 인한 가격 상승은 고스란히 소비자의 부담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정부는 물류 표준화를 통한 물류비용 절감, 직거래 확대, 산지 로컬푸드 직매장 확충 등 유통 비용을 낮추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