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영의 '그림생각'

(314) 오월의 꽃 : 화려함 속 위엄과 품위…

오월의 화단을 압도하는 꽃은 단연 모란인 것 같다. 장미가, 수국이, 꽃양귀비가, 제라늄이 피었다고 저마다 뽐을 내지만 한 송이만으로 모란은 화려함 속에 지니고 있는 위엄과 품위로…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