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5년만에 한국 활동, 제자리 찾은 느낌”

“처음부터 ‘빵’ 터지는 것보다 천천히 시작하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강지영이 이제 연기를 시작했구나’ 하면서 제가 연기하는 모습을 단 한 번이라도 봐주셨다면 정말 감사하고 …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