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서울 탱고’ 부른 가수 방실이 별세

서울시스터즈 출신으로 ‘서울 탱고’·‘첫차’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61세. 20일 가요계에 따…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