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가수 유랑단’ 김태호PD “핵심 포인트는 공감”
2023년 05월 23일(화) 16:40
이효리 아이디어로 제작…25일 첫방송
김완선·엄정화·이효리·보아·화사 전국투어

tvN 음악 예능 ‘댄스가수 유랑단’ 제작발표회 <tvN 제공>

“다른 시대, 다른 세대에 활동하셨던 다섯 분이 ‘척’하면 척, ‘뼈 때리는’ 공감대를 선보이면서 ‘이분들과 함께 전국의 관객을 만나면 어마어마한 이야기가 펼쳐지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김태호 PD는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tvN 음악 예능 ‘댄스가수 유랑단’의 핵심 포인트로 공감을 들었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가수 김완선(54), 엄정화(54), 이효리(44), 보아(37), 화사(28)의 전국 투어 콘서트와 그 준비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지난 4월부터 경남 창원과 전남 여수·광양, 광주, 서울에서 공연했으며 이달 25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작년에 공개된 티빙 예능 ‘서울체크인’ 촬영 도중 다섯 사람이 모인 자리에서 이효리가 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김태호 PD는 당시를 떠올리며 “다섯 분의 브런치 모임에서 이야기가 시작됐는데, 그때 제일 기억에 남았던 포인트가 공감이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체크인’은 김태호 PD의 연출작이다.

보아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TV 프로그램이 요즘 많지 않은데, 부모님부터 아이들까지 손잡고 같이 볼 수 있는 방송일 것 같다”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태호 PD는 또 “4분 동안의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 선곡과 편곡, 안무, 퍼포먼스까지 다섯 분이 준비하는 과정을 보다 보면 이 무대를 얼마나 열심히 진심으로 준비했는지, 그런 드라마틱한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출연자들은 이날 다섯 명이 함께 전국 투어 공연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완선은 “굉장히 설레는 무대였다”며 “첫 무대를 정말 많이 연습했고, 연습한 걸 어떻게 더 멋있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가수로서 다시 무대에 섰다는 자체가 가장 큰 행복”이라고 했다. 엄정화가 주연으로 출연한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은 올해 1월 촬영을 마쳐 공연에 집중했다고 한다.

이효리는 “하자고 얘기를 꺼낸 사람으로서 책임감이 있었다”며 “너무 힘들거나 재미가 없거나 ‘괜히 했다’는 생각이 들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다행히 다들 즐겁게 촬영에 임해주셨다”며 웃어 보였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