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장나라 ‘패밀리’로 4번째 호흡…“전생에 형제였나”
2023년 04월 12일(수) 17:20
장혁의 연기 변신…“코믹 위해 눈썹까지 없앴다”

왼쪽부터 배우 장혁·장나라 <tvN 제공>

“장혁 선배가 촬영 중에 ‘우리는 전생에 형제가 아니었을까’라고 말할 만큼 서로가 편했어요.”

배우 장나라와 장혁이 드라마 ‘명랑소녀 성공기’(2002), ‘운명처럼 널 사랑해’(2014), ‘오래된 안녕’(2014)에 이어 네 번째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다.

장나라는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tvN 새 드라마 ‘패밀리’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내용도 물론 좋았지만, 장혁 선배가 상대 배우라니 ‘당연히 해야죠’라고 했다”며 장혁을 믿고 편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둘은 ‘패밀리’에서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부부를 연기한다.

‘패밀리’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신분을 위장한 국정원 블랙 요원 남편과 완벽한 가족을 꿈꾸는 아내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물이다.

장혁은 일이 많은 탓에 가족에게 소홀하지만,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만은 누구보다 충만한 남편 권도훈을, 장나라는 사랑스러운 모습 뒤에 비밀을 감추고 있는 ‘살림 9단’ 아내 강유라를 연기한다.

결혼 후 첫 복귀작으로 ‘패밀리’를 선택한 장나라는 “결혼 전과 후를 비교해 연기에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며 “강유라는 가족에 목숨을 거는데,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액션 배우’인 장혁의 연기 변신도 관전 포인트다. 목표물을 단번에 명중시키는 실력 있는 국정원 요원으로 액션 연기를 선보이는 동시에, 아내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짠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장혁은 “그전까지 무거운 역할을 주로 하다 보니 처음엔 (코믹 연기) 시동이 잘 걸리지 않았는데, 분위기가 풀어지면서 재미있어졌다”고 말했다.

연기를 위해 분장과 컴퓨터그래픽(CG)으로 눈썹까지 없앴다는 그는 “고민이 많았지만, 꼭 있어야 하는 장면이라고 생각해서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서 수많은 애드리브가 난무했는데, 촬영하면서 빈 구멍을 채우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장정도 PD는 “두 배우의 케미(호흡)가 워낙 좋아서 말을 하지 않아도 서로의 눈빛만으로 통하는 게 있었다”며 “두 분 다 아이디어가 샘솟아서 연기 디렉팅은 거의 없다시피 했다”고 전했다.

장 PD는 이어 “드라마는 제목 그대로 가족에 대한 이야기”라며 “가족이 서로에게서 모르는 것을 발견하지만, 용서하고 희생하면서 가정을 지켜내는 과정을 담았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17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