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순천시 여자만 갯벌 보호 맞손
2022년 04월 12일(화) 01:00
유네스코 세계 자연 유산
제1회 공동 협력 회의
통합 관리 인식 보전 방안 논의

보성군과 순천시가 지난 7일 보성-순천 갯벌인 여자만 보전을 위한 제1회 순천시-보성군 공동 협력 회의를 갖고 공동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과 순천시가 세계자연유산인 여자만을 보호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보성군과 순천시는 최근 보성-순천 갯벌인 여자만 보전을 위한 제1회 순천시-보성군 공동 협력 회의를 갖고 공동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보성-순천 갯벌을 지자체 단독 관리가 아닌 광역 개념의 통합 관리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마련됐다.

보성군과 순천시는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과 확대, 블루카본으로 각광받는 염습지 복원, 학교 연계 갯벌 교육장 조성, 주민주도 유산 관광 사업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논의했다.

또 협력 회의는 양 지자체가 번갈아 가며 개최하기로 했으며, 향후 관련 전문가 및 단체와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토론회도 준비하기로 협의했다.

여자만은 보성·순천·여수·고흥 등의 지자체에 걸쳐 광역권으로 분포된 국내 유일 반폐쇄형 갯벌이다.

타지역에서 볼 수 없는 탁월한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고, 법정보호종 서식 등 생물 다양성이 우수해 철새 기착지로서 가치가 높다.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여자만 갯벌을 지자체 단독 관리가 아닌 광역 개념의 통합 관리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양 지역 지자체 협력이 추진됐다.

보성군 관계자는 “지자체 협력 회의를 통해 논의된 다양한 국책 사업을 전남도와 해양수산부 등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공동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