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국악과 재즈가 만나다
2021년 10월 28일(목) 19:00
29일 시즌 두번째 공연
‘국악과 재즈의 만남’

근대역사문화마을 양림동을 거점으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쳐온 ‘순수’가 오는 29일 오후 7시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광주시 남구 양림동)에서 2021년 시즌 두번째 공연을 진행한다.

광주문화재단의 2021 지역문화예술특성화지원사업 지원을 받아 열리는 이번 공연에는 광주시 무형문화재 이영애<사진>가 출연해 드럼 원익준, 피아노 김성수와 함께 무대를 꾸민다.

가야금병창 이영애는 박귀희 선생을 사사하며 가야금병창과 판소리를 익혔다. 이번 공연에서는 무형문화재로 인정받은 민요, 단가(短歌), 판소리 일부 대목 등을 재즈 반주에 맞춰 가야금 연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한편, ‘순수’는 지난 8년 동안 양림동 근대역사문화유적에서 ‘양림의 소리를 듣다’ 공연으로 양림동 주민들과 광주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냈으며, 매 공연마다 장소와 인물에 얽힌 스토리를 소개해 문화, 역사 체험을 함께 제공해왔다.

/전은재 기자 ej6621@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