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옹동면에 이름없는 마스크 천사
2021년 02월 25일(목) 18:35
익명 독지가 7000장 택배 배달

익명의 독지가가 전달한 마스크.

익명의 독지가가 정읍시 옹동면민을 위해 써달라며 마스크 7000장을 기부했다.

25일 정읍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옹동면사무소에 KF-94 마스크 7000장(350만원 상당)이 택배로 배달됐다.

기부자는 면사무소에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 있는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름이라도 알려달라는 요청에 기부자는 “정읍 산성초등학교 졸업생”이라면서 끝까지 알리지 않았다.

면사무소는 기부자가 보낸 마스크를 면민 1600여명에게 골고루 지원할 예정이다.

김정균 옹동면장은 “모두 어려운 상황에서도 따뜻한 선행을 베푼 기부자에게 감사하다”며 “마스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