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K리그 수입 280억 … 코로나 영향으로 48억 감소
2021년 01월 22일(금) 13:53
한국프로축구연맹 2020년도 결산서 공시
수입 280억 2900만원, 지출 279억 2500만원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지난해 수입은 280억 2900만원, 지출은 279억2500만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과 지출이 40억 넘게 줄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리그 홈페이지(www.kleague.com)를 통해 2020년도 수입과 지출 항목이 담긴 결산서를 공시했다.

이번에 공시한 2020년도 결산서에는 중계권, 대회 협찬금, 공식 후원금, 체육진흥투표권 등의 수입 내역과 리그 운영비, 광고마케팅, 저변확대 및 리그 활성화, 교육 사업비 등의 지출 내역이 담겨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올스타전 등 사업을 취소하거나 축소하면서 지난해 수입은 총 280억 2900만원으로 2019년 대비 약 48억 8300만원 감소했다.

체육진흥투표권이 101억76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중계권 68억3600만원, 사업 외 수익 34억7700만원, 대회협찬금 31억8100만원, 공식후원금 26억1200만원, 기타사업비 17억4700만원 순이다.

지출은 279억 2500만원으로 전년 대비 약 46억 3300만원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고와 마케팅에 140억4000만원이 사용됐고, 리그운영비 57억6000만원, 일반관리비 37억3700만원, 유소년육성사업 등 리그 활성화 35억6200만원, 법인세 등 사업 외 비용 4억9500만원, 기구운영비 2억5600만원, 교육사업비 7500만원 등이 지출됐다.

결산 손익은 1억 400만원이다.

한편 연맹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이전연도 결산서를 공시해오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