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지 넓혀준 KIA…양현종, 화답하나
2021년 01월 18일(월) 00:00
진로 결정 시한 D-2…미국 진출 의지 강하지만 상황 녹록치 않아
KIA, 에이스 우대 속 잔류 명분 찾아주기…14일 이어 19일 ‘만남’
여전히 미국으로 향해 있는 양현종의 시선, KIA도 양현종을 보고 있다.

해외진출을 선언한 FA 양현종이 디데이로 삼은 20일이 다가오고 있다.

20일은 양현종 측이 비자·자가격리 문제 등을 고려해 미국 진출 시 정상적으로 시즌을 준비할 수 있다고 판단한 날짜다.

물론 KBO리그로 발길을 돌리더라도 2월 1일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에 맞춰 새 시즌을 시작하기 위해 20일을 시한으로 삼았다.

코로나19라는 돌발 변수로 현지 상황이 예전 같지 않지만 양현종은 여전히 메이저리그 팀들의 오퍼를 기다리고 있다.

처음 해외 진출을 이야기했을 때보다 많은 조건을 생략한 채 ‘도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여러 가능성을 놓고 메이저리그 팀들도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빅리그 스프링캠프 초청이 보장된 마이너리그 계약 역시 ‘도전’의 한 가능성 중 하나다.

양현종의 에이전트인 최인국 스포스타즈 대표는 “양현종 선수가 미국에 다녀오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한국에서 좋은 조건으로 뛰면 좋지 않겠냐고 말씀들 하시는데 일단 미국 도전에 대한 의사가 강하다”며 “미국 FA 상황도 늦게 진행되고 있고, 코로나19 때문에 상황이 좋지는 않다. 마이너 거부권 아니어도 가겠느냐 이런 부분에 관한 이야기들은 있다. 20일까지 미국 오퍼를 최대한 받아보고 그걸 보고 결정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양현종을 향해 KIA의 구체적인 구애도 시작됐다.

앞서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았던 양 측은 지난 14일 광주에서 대면했다. 이날 KIA는 대략적인 계약에 관한 이야기를 건넸고, 19일 다시 한번 최인국 대표가 광주를 찾아 KIA와 면담할 예정이다.

디데이로 삼은 20일 전에 양현종의 거취가 결정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긴 것이다.

여전히 양현종의 시선이 미국으로 향해 있다는 점에서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녹록지 않은 현지 사정을 파악한 KIA도 본격적으로 양현종에게 러브콜을 보내면서 양현종의 거취가 KBO리그 팬들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