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윤종훈 “칭찬도 비판도 관심, 즐거움 드렸기를”
2021년 01월 07일(목) 17:22
배우로서 성장하게 해 준 작품
“김소연은 완성형 배우” 극찬
호기심 가는 작품 도전해 볼 것
“윤철처럼 치열하게 어느 사람과도 싸우고 싶지는 않아요. 평화롭게 살고 싶습니다. 하하.”

지난 5일 최고의 인기 속에 종영한 SBS TV 월화극 ‘펜트하우스’에서 악녀 천서진(김소연 분)의 남편 하윤철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은 배우 윤종훈(37)은 극 중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극 중 청아의료원 VIP 전담 외과 과장인 윤철은 허리 디스크 수술의 권위자로 ‘남자는 돈과 권력을 쥐고 있어야 한다’고 믿는 야망 넘치는 남자다. 현실에 적당히 타협할 줄 아는 인물로 사람을 계급에 따라 나누어 대하는 처세술의 끝판왕이기도 하다. 과거 오윤희(유진)를 사랑했지만, 돈과 권력을 위해 서진과 결혼했다.

6일 시즌1 종영 후 서면으로 만난 윤종훈은 “윤철과 비슷한 면도 있지만 다른 면도 많다. 일단 윤철처럼 산다면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다”면서도 서진에게 넘어간 윤철의 선택을 이해는 한다고 밝혔다.

“스무 살의 윤철은 집안도 그렇고 자기 인생의 앞이 안 보이는 캄캄한 상황이었죠. 가뜩이나 야망이 큰 사람인데 그런 윤철에게 ‘날개를 달아주겠다’고 말하는 서진이었기에 흔들렸을 거라고 봐요. 또 서진도 윤철에게 조금의 마음은 있었다고 봅니다. 마냥 윤희의 남자이기 때문에 빼앗고 싶었던 것만은 아닐 거라 생각해요. 다만 둘 다 그 과정에서 인간의 도리에 어긋남이 있었던 거죠.”

부부 호흡을 맞춘 김소연에 대해서는 “완성형 배우”라고 극찬했다. 실제로 김소연은 이번 작품에서 최고의 악인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받았고, 2020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윤종훈은 이 작품이 선정적인 ‘막장극’으로 비판받은 데 대해선 “모든 칭찬과 비판은 좋은 거로 생각한다. 그만큼 관심이 있다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이 촬영을 시작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너무 힘든 국민이 이 작품을 보면서 그 시간만큼은 다 잊을 수 있는 재미난 드라마를 만들자’고 했죠. 제 생각도 칭찬이든 비판이든 좋으니 ‘펜트하우스’를 보는 시간만큼은 힘든 걸 잠깐이나마 잊고 즐거움과 위로를 느꼈으면 한다는 겁니다. 저도 매회 ‘어떻게 이렇게 엄청난 엔딩이 나오지? 다음 화에는 어떻게 하려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거든요. (웃음)”

2013년 드라마 ‘몬스터’로 데뷔한 윤종훈은 그동안 ‘리턴’과 ‘황후의 품격’ 등 다양한 작품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아왔다.

재밌고 호기심이 가는 작품이라면 무조건 도전해 에너지를 발산하고 싶다는 그는 이번 작품에 대해 “인간으로서나 배우로서나 성장하게 해준 작품”이라며 “매회 올라가는 놀라운 시청률을 보며 벅찼다”고 말했다. “아직 시즌 2와 시즌 3이 남아있으니 더 기대해주세요.”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