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기차당뚝방마켓, 코로나에도 매출 30% 증가
2020년 12월 10일(목) 15:04
전년 60%수준 개장에도 판매액 2억여원…5년만에 19만명 9억 달성

전남 대표 플리마켓인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보다 매출이 30% 신장됐다.<곡성군 제공>

전남 대표 플리마켓인 곡성군 기차당뚝방마켓이 코로나19 상황에도 매출이 크게 신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곡성군에 따르면 올해 뚝방마켓은 지난해의 60% 수준인 16차례 문을 열어 방문객 2만5000여명, 판매액 2억3000여만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방문객 수는 줄었지만, 판매액은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뚝방마켓 측은 개장 5년째를 맞아 높아진 위상이 신규 판매자의 증가로 이어졌고,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품목을 발굴하기 위한 곡성군과 조합, 판매자의 노력이 시너지를 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개장이 미뤄지다 철저한 방역 속에서 지난 5월10일 첫 손님을 맞았다. 조합과 곡성군은 ‘방역과 일상이 조화된 안전한 마켓’ 운영으로 침체한 지역경제에 생기를 불어넣고자 노력했다.

특히 올해는 뚝방마켓의 상징 색깔인 노란색의 금계국을 하천 주변에 심었고, 견생조각전과 뚝방정원 등 다양한 예술·문화 행사도 선보였다.

내년에는 관광두레 공모사업을 통해 뚝방마켓 ‘BI’를 입힌 시제품과 먹거리를 개발할 계획이다.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은 내년 2월까지 휴장한 뒤 다시 문을 열 예정이다.

뚝방마켓 관계자는 “휴장 기간 열심히 준비해 내년에도 일상과 방역이 조화되는 안전하고 품격있는 마켓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곡성=김계중 기자 kj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