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접종 일시 중단 “백신 유통과정 문제, 품질 검증 후 재개”
2020년 09월 22일(화) 00:36
13~18세 어린이 대상 물량서 문제 발견
품질 검증 위해 전체 대상자 접종 중단

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제기돼 22일부터 예정된 무료 접종 일정이 일시 중단된다. /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과정에서 일부 문제점이 발견되면서 무료 접종 일정이 일시 중단된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22일부터 국가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물량이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대상 물량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해당 업체의 백신 공급을 즉시 중단했으며,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서는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험검사 의뢰받은 백신에 대해,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 22일부터 시작되는 임신부 및 만 18세 미만 어린이와 기존 2회 접종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현재까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 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으나,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더욱 철저히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오전 10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브리핑을 통해 독감 예방접종 일시 중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해왔다.

22일부터는 18세 이하 소아·청소년(2002년 1월 1일~2020년 8월 31일 출생아) 및 임신부를 대상으로 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올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유행을 고려해 12세 이하 어린이뿐만 아니라 집단생활을 하는 중·고생인 만 13∼ 18세(285만 명) 청소년과 만 62∼64세(220만 명)까지 대상자를 확대하면서 총 1900만명에 이른다.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지원백신은 기존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변경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