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과도한 특혜” 나주시에 쏟아지는 질타
2020년 07월 15일(수) 00:00
나주시의원들 “용도변경 등 부영에 끌려가는 이유 뭔가”
나주시·전남도, 이중근 회장과 면담 사전 논의 의혹 여전

한전공대와 아파트 5300여 세대가 들어설 예정인 나주 혁신도시 내 부영CC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한전공대 부지로 기부하고 남은 골프장 부지에 부영주택(주)이 추진 중인 5300여세대 고층 아파트 단지 건설 사업 특혜<광주일보 7월 2일자 1·3면, 7월 14일자 1면 등> 논란과 관련, 나주시의회가 14일 긴급현안보고를 받고 나주시를 강하게 질타했다.

나주시의회는 14일 오후 2시 의회 소회의실에서 ‘빛가람 공동혁신도시 부영주택 대단위 아파트 건설 사업’과 관련해 나주시로부터 긴급 현안 보고를 받았다.

전체 의원 15명 가운데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현안보고에서 다수 의원들은 부영주택 측의 과도한 개발이익 챙기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1년 전남개발공사로부터 450억원에 분양받은 75만㎡ 규모 골프장 부지 가운데 40만㎡를 기부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애초 아파트 건설이 불가능한 녹지를 주거용지(제3종)로 용도 변경해 5000세대가 넘는 아파트를 건설한다는 것은 과도한 특혜라는 주장이 주류를 이뤘다.

아파트 건설로 다수 학생이 유입되는 데 따른 교육당국의 초·중·고교 부지 배정 요구를 받고도 초등학교 부지만 계획한 사업안을 두고도 비난이 쏟아졌다. 개발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중·고교 신설 용지를 포함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내용이다. 일부 의원은 “부영주택에 나주시가 지나치게 끌려가고 있다. 인허가권자가 나주시인데, 나주시가 왜 부영에 끌려가느냐, 이면 계약서라도 존재하느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나주시가 ‘최고층 25층 이하, 용적률 175% 이하’로 규정한 기존 ‘빛가람공동 혁신도시 도시관리계획 지침’을 넘어서는 ‘최고층 28층 용적률 179.94%’로 하는 부영 측의 제안을 받아들여 행정절차에 착수한 것에 대한 문제제기도 이어졌다.

나주시 관계자는 의원들에게 “개발이익이 특정 기업에만 돌아가지 않고 다수 시민이 누릴 수 있도록 공공성 강화 방안을 검토하겠다. 또한 언론 보도, 의원님들의 지적, 지역주민 여론 등을 종합해서 부영주택 측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의회 긴급현안 보고에서 ‘이면 계약서’ 존재 여부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던 나주시는 이날 오후 광주일보에 “지난해 8월 한전공대 기부약정서를 나주시, 전남도, 부영주택 3자가 서울 부영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공대 부지 기부 약정서에 부영측은 기부를 기한 내에 하고, 나주시와 전남도는 잔존 부지 개발 시 용도변경 등에서 협력하는 등 상호 노력한다는 취지이지, 별도 이면계약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교육부의 한전공대 학교법인 설립 심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 나주시·전남도 관계자들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면담한 사실이 맞물리면서, 나주시의 부인에도 이미 사전에 용도변경이 상호 간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 아니냐는 의문도 여전하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