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소비자물가 9개월 만에 ‘마이너스’
호남통계청,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각각 0.2%, 0.3% 하락
코로나 영향 …긴급재난지원금 소비 효과는 큰 연관 없어
2020년 06월 03일(수) 00:00
기름값 하락과 고교 무상교육 영향 등으로 광주·전남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일 호남지방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광주 104.49, 전남 104.89(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각각 0.2%, 0.3% 하락했다.

광주·전남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0.1% 하락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9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지역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코로나19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지난 전남 농수축산물 물가지수는 118.62로, 3개월 연속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호남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국내 확산 이후 집밥 수요가 늘면서 돼지고기 가격(광주 5.0%, 전남 11.9%)이 크게 올랐으며 고등어 금어기는 오는 7월9일까지로 지난해(30일) 보다 세 배 길어져 먹거리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반면 공업제품은 광주 1.9%, 전남 2.3% 하락하며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급락(광주 -17.8%, 전남 -17.2%)하며 전체 물가를 끌어내렸다.

광주 신선식품지수 상승률은 5.6%로 1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 지수는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한다. 전남 신선식품지수 상승률도 전국 평균 3.4%를 훌쩍 뛰어넘는 7.3%를 나타냈다.

반면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광주·전남 각각 0.8% 하락했다.

이는 해당 지수에서 고교 납입금, 기름값 등의 반영 비중이 높은 영향을 받았다.

광주지역 유치원 납입금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5% 내렸고, 고교 납입금은 63.4% 줄었다. 지난해 2학기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도입한 전남지역은 고교 납입금이 아예 없어졌고, 유치원 납입금도 41.4% 급감했다.

광주와 전남 휘발유 가격은 각각 16.0%, 15.4% 하락하며 2015년 8월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외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여행객이 줄면서 해외단체여행비는 광주·전남지역 모두 7.7% 하락했다. 통신요금 약정 할인 가입자가 증가하면서 휴대전화료도 두 지역 모두 1.4% 내렸다.

호남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휘발유 가격이 다시 오르고 있지만 증가폭이 크지 않고 실제 물가에 반영되기에는 시차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긴급재난지원금 소비 효과는 지역물가와 큰 연관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