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재건 나서는 ‘김종인 비대위’
다음주부터 공식 업무
2020년 05월 28일(목) 00:00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참패 후 42일 만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출범시키고 재건에 나선다.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27일 상임전국위원회 의결에 앞서 원외당협위원장들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특강 요청을 수락한 것으로, 총선참패의 원인 진단과 함께 당 쇄신 계획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내정자 측 관계자는 “다음 재보선과 대선 준비를 잘하자는 메시지가 주요 내용”이라며 “그동안 당이 낙선자와 원외 인사들을 소홀히 한 측면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다음달 1일 임시 당대표인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하고 업무를 시작한다.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비대위원과 사무총장 등 당직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이념·노선을 재정비하기 위한 정강 정책 개정과 차세대 주자 발굴에 들어갈것으로 보인다.

비대위는 9인 체제로 김 내정자와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제외하면 초·재선 중 한명씩과 3040세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될 전망이다. 초·재선 후보 중에선 김미애 당선인(초선)과 송언석 의원(재선)이 거론된다.

김 내정자는 보수진영의 대표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해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속에 경제 화두로 떠오른 기본소득 개념과 복지 정책 전반에 걸쳐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