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양책 크게 갈 것”…트럼프, 美국민에 1천불 현금보조 추진
천문학적 부양책 시장 안정화
급여세 면제 대신 현금보조로
2020년 03월 18일(수) 18: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에 참석해 자신이 공개적으로 사용하는 '중국 바이러스' 표현은 정확한 것이라며 중국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지나가면 미국 경제가 빠른 속도로 회복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현금보조를 포함한 ‘통큰’ 경기부양책을 약속했다.

AP통신 등 외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개최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언론 브리핑에 참석, 경기부양책과 관련해 “우리는 크게 가겠다”는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이와 관련, 미 행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 완화를 8500억달러, 최대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놓고 의회와 협의 중이라는 보도도 나온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정책 중 하나로 국민에게 직접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인은 지금 현금이 필요하고, 대통령은 현금을 지급하길 원한다”며 “앞으로 2주 이내에 수표를 제공할 방법을 들여다보고 있다. 미국 노동자를 위해 업무 중단 급여와 같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성인 1명당 1000달러의 현금보조 가능성을 거론한 보도를 의식한 듯 “언론에 보도된 것보다 조금 더 클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다만 부자들은 수혜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돈을 받을 수 있도록 무엇인가를 할 것”이라며 1000달러 금액을 언급하기도 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개인 100만달러, 기업 1000만달러까지 모두 3000억 달러에 달하는 세금 납부를 90일간 유예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식시장 상황과 관련해 “모든 사람이 열려 있길 희망한다”며 주식시장이 개장된 상태로 있을 것이라고 한 뒤 “사람들이 필요로 한다면 (개장) 시간을 단축할 시점에 이를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