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에 빛나는 ‘목포사랑운동’
시민단체 자체 방역단 운영
나눔 실천 성금 물결 이어져
승강기 이용 동영상 홍보도
2020년 03월 09일(월) 18:00

바르게살기운동 목포시협의회 회원들이 지난 6일 목포근대역사관 1관 주변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목포=고규석 기자 yousou@kwangju.co.kr

목포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펼치는 ‘목포사랑운동’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9일 목포시에 따르면 목포사랑운동은 ‘친절, 질서, 청결, 나눔’ 운동으로, 시가 1000만 관광객 수용태세 확립을 위해 지난해부터 벌이고 있는 시민실천운동이다.

먼저 ‘청결’ 실천운동이 눈에 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자체 방역단을 구성,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에 앞장서고 있다.

방역단 운영에는 목포시 새마을회(회장 한웅), 바르게살기운동 목포시협의회(회장 노연택), 한국자유총연맹 목포시지회(회장 고경욱) 등 3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 2일 발대식을 가진 이들 단체는 매주 6회(각 단체별 2회) 전통시장, 다중이용시설, 취약시설, 주요 관광지 등을 대상으로 릴레이 청결 방역 활동을 펴고 있다.

지난 6일 목포근대역사관 1관 앞 방역활동현장에서 만난 노연택 바르게살기운동 목포시협의회장은 “이번 방역활동은 보여주기식이 아닌 최소 하루 6명(2인 1조)이 참여해 매주 화·금요일 두 차례씩 지속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라며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눔’을 실천하는 성금 물결도 이어지고 있다.

씨월드고속훼리(회장 이혁영)와 목포상공회의소(회장 이한철)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써달라”며 각각 1000만원씩을 목포시에 기탁했다. 목포 중앙자동차운전전문학원(원장 정판기)도 500만원을 전달했다.기탁금은 마스크, 손소독제, 체온측정기 등 방역물품 구입에 사용된다.

이한철 목포상의 회장은 “지역민 모두가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 시민 건강을 지키면서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상공회의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이같은 목포사랑운동을 실천하는 마음이 모여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힘이 될 것”이라며 “목포에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포시는 이달부터 8월까지 아파트 승강기를 이용한 ‘목포사랑운동 실천 UCC 동영상’ 홍보에 나선다.

주민 이용이 많은 아파트 승강기 모니터에 홍보영상을 송출해 목포사랑운동 실천의식을 높이는 적극 행정 사례다. 목포사랑운동 동영상 홍보는 원도심권 아파트 20곳과 하당·신도심권 아파트 15곳 등 35개 아파트 단지(1만6127세대)를 대상으로 승강기 내에 설치된 473개 모니터를 통해 이뤄진다.

/목포=고규석 기자 yousou@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