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수협 조합장들, 해상풍력단지 피해 대책 논의
25일 긴급 간담회
2020년 02월 24일(월) 00:00
전남지역 수협 18개 조합장들이 오는 25일 ‘전남 해양공간계획 관련 긴급 간담회’를 갖고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따른 어업인 피해 대책을 논의한다.

수협 전남지역본부는 이날 영광군수협에서 지역수협 조합장과 간담회를 열고 서남권 해역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따른 해양생태계 훼손·어장 축소 대응 방안을 나누기로 했다. 전남본부에 따르면 전남도는 일자리 대책 ‘블루 이코노미’ 사업의 하나로 신안·영광 등 서남권 해역에 약 8.2GW 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국내 전체 목표 발전량의 68%에 달한다.

수협 관계자는 “해상풍력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명분 삼아 무차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해상풍력발전기 한 기를 바다에 꼽았을 때 주변 약 1㎞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대규모 개발 때 조업구역 축소는 물론 해양생태계 훼손이 심각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와 해양수산부는 해양공간계획법에 따라 ‘전남 해양공간관리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다음 달 중 이해관계자 43명으로 구성된 지역협의회와 공청회를 열 방침이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