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내년 49개 사업 국비 확보 ‘시동’
전략회의 열고 6개 사업 1630억 전남도에 반영 요구
2020년 02월 12일(수) 00:00
보성군이 2021년 국비 확보 전략회의를 열고 신규 사업 확보에 시동을 걸었다.

보성군은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거시적 시각에서 미래 보성 발전을 주도할 정책사업 및 미래먹거리 사업 총 61개 사업 5925억원 중 49개 사업을 3월 국비사업 집중 대상 사업으로 선정해 전방위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보성군은 지난달 7일 전남도 재정건의 사업에 호남의병 역사공원 조성 480억 원, 득량만 청정 어장 재생사업 360억 원 등 6개 사업 1630억 원을 우선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49개 사업에 대해 내년 전남도 재정 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3월부터는 전남도와 중앙부처를 수시 방문해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고 이 사업들이 중앙 각 부처에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 농림축산 분야 국립산림기술교육원 건립 400억 원, 주민기피시설 친환경 경관 숲 조성 60억 원, 호남해양미래과학관 건립 400억 원, 보성군 키위 수출전문단지 조성 50억 원, 고품질 새싹 생산 보급화 사업단지 조성 120억 원 등이다.

문화관광 분야로 율포해변 레일바이크 조성 100억 원, 근대 역사 문화 공간 재생 활성화 사업 200억 원 등이며, 생활밀착형 SOC사업으로는 보성가족센터 건립사업 30억 원, 안전 분야는 보성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200억 원, 도시재이용수 활용 시스템 구축 30억 원, 소하천 정비 40억 원 보성 도시재생 340억 원 등이다.

보성군은 이 사업들이 전남도 재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과 논리를 개발하기 위해 국가지역경쟁력연구원장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사업 발굴에서부터 선정, 국비 요구 방법까지 자문을 받을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민선 7기 3년차인 2021년은 지방 재정계획을 실행에 옮겨야 할 때”라면서 “군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부군수를 단장으로 모든 직원이 책임감을 가지고 사업이 정부예산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