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대화 재개 희망 전달”
백악관 안보보좌관
“성탄선물 오지 않아 고무적”
2020년 01월 14일(화) 00:00
미국이 북한에 북미 협상 재개 의사를 전달했다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0일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에 접촉해 지난해 10월 스톡홀름에서 한 협상을 이어가기를 원한다는 의사를 전했다”며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추진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여러 채널을 통해 우리가 이 협상들의 재개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약속 이행을 원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러나 이러한 의사를 전달한 시점이나 방식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또 김 위원장이 지난해 말 언급한 ‘성탄선물’을 아직 보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를 지난해 10월 이후 사실상 교착상태인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한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했다.김 위원장의 ‘성탄 선물’ 언급을 두고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무기 실험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김 위원장이 성탄 선물을 보내겠다고 약속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꽃병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면서 “우리는 아직 꽃병도, 또 다른 종류의 성탄 선물도 받지 않았다. 이것은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이어 “우리가 아는 전부라고는 성탄 선물을 받게된다는 것이었는데 이 성탄 선물이 오지 않았다. 그런 점에서 이것은 고무적인 신호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다만 “그렇다고 우리가 장래에 어떤 종류의 시험을 보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여지를 뒀다.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사실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독재자와 ‘따뜻한 개인적 관계’에 재차 의지하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석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