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어르신 일자리사업’ 조기 시행
동절기 소득공백 우려 내년 1월부터 1391명 운영
2019년 12월 13일(금) 04:50
장성군이 지역 어르신들의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동절기 소득 공백 완화를 위해 내년 일자리사업을 한 달 앞당겨 조기에 추진한다.

장성군은 내년 1월부터 시작될 ‘어르신 일자리·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 1391명을 모집한다.

내년 일자리 예산은 보다 많은 어르신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보다 5억6000만원이 늘어난 총 47억원을 배정했다.

어르신들의 사회활동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기존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에게만 제공했던 ‘공익형 일자리’뿐 아니라 만65세 이상 일반인이 참여할 수 있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와 만60세 이상 일반인도 참여 가능한 ‘시장형 일자리’를 추가로 제공한다.

참여 대상 확대와 함께 사업기간도 늘어난다. 기존 9~10개월이던 사업기간을 11개월로 늘려 일자리의 지속성을 높였다.

일자리 사업은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시골할머니 장터형 등 4개 유형, 12개 단위로 운영된다.

일자리 참여를 희망하는 어르신들은 신청서와 제반서류를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사업 참여자로 확정되면 공익형 참여자의 경우 월 30시간 참여로 월 27만원의 활동비를 지급받는다. 사회서비스형은 월 60~66시간 근무로 월 54만~59만원을, 시장형은 월 30시간 근무로 월 40만원을 지급 받는다.

장성군 관계자는 “어르신들에게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만들어 드리는 것이야 말로 최고의 복지라고 본다”며 “일하기를 희망하는 어르신들이 모두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