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인간의 공존
2019년 12월 03일(화) 04:50
8개국 참여 ‘담양국제예술축제’
30일까지…담빛예술창고 일대
해동문화예술촌에서 자동차로 5분 정도 시내쪽으로 나오면 담빛예술창고가 나온다.

해동문화예술촌이 개관하기전까지만 해도 담양 원도심을 대표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양곡창고를 리모델링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현재 담빛예술창고와 주변 관방제림에는 ‘2019 담양 국제 예술축제’(10월12~12월30일)가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예술축제는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주제로 한국을 포함한 8개국 작가 10명이 참여해 시각예술과 자연을 접목한 예술작품을 선보인다.

참여작가는 바 프롬(Bar From·이스라엘), 엘리 브래스코(Eli Blasko·미국), 이레인 안톤(Irene Anton·독일), 마크 리무진(Marc Limousin·프랑스), 마리야 하포넨코(Mariya Haponenko·캐나다), 마틴 렌테리아(Martin Renteria·멕시코), 미손 패 영(Meeson Pae Yang·미국), 라제쉬 탁찬(Rajesh Thachan·인도), 한국 작가 김치준과 이수연 등이다.

대나무를 소재로 한 대형 설치작품에서 부터 관방천의 무대로 인간과 자연의 교감을 형상화 한 현대미술까지 다양하다.

/담양=글·사진 박진현 문화선임기자 jhpark@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