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소하천 수질개선 유용미생물 보급 확대
2019년 12월 02일(월) 04:50
신안군은 소하천 수질 개선 등 실생활 환경개선을 위해 유용 미생물(EM) 보급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증도, 비금, 도초도에 보급한 결과 군민 호응이 높아 내년에는 중부권(암태·자은·안좌·팔금) 지역까지 보급한다.

군은 증도, 비금, 도초면사무소에 배양기를 설치하고 각 마을주민에게 무상으로 유용 미생물(EM) 1.8ℓ를 보급했다.

일주일에 한 번 종합하수처리시설이 없는 마을 소하천에도 배양액을 방류하고 있다.

이 결과 소하천 수질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주민 건강지킴이로써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유용 미생물은 자연계에서 존재하는 많은 미생물 중 사람에게 유익한 미생물인 효모, 유산균, 광합성균 등 80여종을 조합해 배양한 것이다.

악취 제거, 수질 정화에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설거지, 세탁, 청소, 화초 키우기 등 실생활에서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