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11월까지 영산강변 환경정비사업
2019년 10월 14일(월) 04:50

지난 11일 오전 문인 북구청장과 공무원들이 광주시 북구 월출동 시민의 숲을 찾아 지역주민들과 도심 속 힐링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광주시 북구가 영산강변을 새단장해 주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만든다.

광주시 북구는 오는 11월까지 영산강변 환경정비사업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북구 관내 영산강변에 다채로운 꽃과 나무 등을 심어 주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영산강변은 2008년 조성된 산동교 친수공원을 중심으로 유채·물억새·코스모스·습지 등 풍부한 자연 자원이 자생하고 있다. 자전거 도로·게이트볼장·축구장 등 체육·편의시설로 인해 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지만 편의시설이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북구는 이달 중 용전동 용산마을·대촌동 드론비행연습장·연제동 거징이 쉼터·동림동 산동교 친수공원 일대 등 영산강변 주요 둔치에 생태계 교란종(칡넝쿨 등)을 제거하고, 꽃과 다양한 수목을 심는다.하천 경관 조성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와 매년 다양한 초목을 식재해 영산강변을 북구의 대표적인 나들이 장소로 탈바꿈시켜나갈 방침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