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인사권은 대통령에 있어”
조국 장관 임명 찬·반 국민청원 답변
2019년 10월 11일(금) 04:50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찬성하는 내용의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 등 두 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내놨다.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20일 게시된 후 76만여명이 참여했고,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11일 시작돼 31만여명이 참여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답변에서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 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지극히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 거취가 지극히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신 강 센터장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과거 공개발언을 함께 소개하며 답변을 마쳤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