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전 모델 바꿔타는 ‘구독서비스’ 연장
2019년 10월 08일(화) 04:50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G70에서 G90까지 모든 모델을 경험할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인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내년 5월까지 연장 운영한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12월 현대캐피탈 차량공유 플랫폼 딜카, 중소 렌터카 회사들과 협력해 월 구독료를 내면 원하는 차량을 골라서 이용할 수 있는 구독 프로그램을 국내 완성차업계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매월 구독료 149만원을 내면 G70, G80, G80스포츠 3개 모델 중에서 매월 최대 2회씩 바꿔 탈 수 있는 서비스다.

또 제네시스 플래그십 모델인 G90을 무료 시승할 수 있는 혜택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이달 11일부터는 G90 무료 시승 시간을 기존 48시간에서 72시간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시범 서비스임에도 누적 가입 회원이 1300명에 이르고 구독 대기 고객이 360명에 이를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이용자 가운데 80%는 구독형 프로그램을 2개월 이상 연장 신청하는 등 서비스 만족도가 높았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