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마량 ‘북카페 전망대’ 카페 기능 추가 주민·관광객 다목적 휴게공간으로 거듭난다
2019년 09월 03일(화) 04:50
강진군 마량면에 위치한북카페 전망대<사진>가 주민의견을 반영해 카페의 기능을 추가한 다목적 휴게 공간으로 거듭난다.

강진군은 미항 마량에 국비 등 34억원을 투입해 2층 규모(189.3㎡)로 북카페 전망대를 조성하고 지난 4월 6일 마량 놀토수산시장 개장에 맞춰 일반인에게 개방했다.

북카페 전망대는 원통형의 유리로 둘러싸인 이색적인 해상 전망대 공간으로 개방 이후 군민과 출향향우들이 기증한 각종 도서 200여 권을 비치했다.

특히 탁 트인 남해안의 풍경을 바라보며 독서와 함께 휴식과 힐링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주민과 마량면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호응을 받아 왔다.

군은 개방 이후 지난 6개월 동안 주민과 관광객의 여론을 수렴한 결과 북카페 전망대를 차를 마실 수 있는 다목적 휴게공간으로 기능을 확대해 운영하기로 했다.

군은 올해 말 또는 내년 초부터 민간에 위탁할 계획을 세우고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관련 조례를 개정해 위탁근거를 마련함과 동시에 기관사회단체, 카페 운영자 등 해당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위탁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해 최적의 운영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강진군 관계자는 “민간영역인 카페 운영에 대해 그동안 각계각층의 주민과 공무원, 전문가들과 함께 많은 논의를 진행해 왔다”며 “서남해안 최고의 관광수산시장으로 떠오른 마량놀토수산시장과 함께 북카페 전망대를 지역의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해 지역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최적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