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멜론 온라인 경매 최고가 도전
고창군농기센터, 17일 전국 최초 경매행사 개최
최종결선 농가 3곳 ‘고창멜론 블로그’ 사전투표
2019년 08월 12일(월) 04:50

17일 고창멜론 중에서 최상의 품질과 최고가를 가리는 온라인 경매(유튜브 생방송)가 진행된다. 고창 특산품 황토배기 멜론. <광주일보 자료사진>

고창의 특산품인 멜론이 온라인 경매를 통해 최고가에 도전한다.

고창군과 고창멜론생산자연합회(회장 유신종)는 오는 17일 고창군농업기술센터 행사장에서 멜론경진대회와 전국 최초의 멜론 온라인 경매행사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고창 지역에는 120여 농가가 멜론을 재배하고 있으며 연합회는 경매에 올릴 멜론의 신선도 확보를 위해 이틀 전인 15일(경매 당일 신선도 확보)에 수확이 가능한 농가 3곳을 선정했다.

17일 최종결선에서 4단계(농장관리상황, 온라인투표, 전문가평가, 전국맛평가단 100명)에 걸친 까다로운 평가로 최종 1개 농가를 선발하고, 농가에서 재배한 명품 멜론이 온라인 경매(유튜브 생방송)에 오른다.

고창멜론 중에서도 최고의 품질이 인정된 멜론의 경매가에 모두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고창군은 최종결선에 오른 농가 3곳의 농장 상황과 농부의 열정(온라인투표) 등을 ‘고창멜론 블로그’에 올려 사전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상하농원 입장료 50% 할인, 고창군내 팜팜농가 할인쿠폰 등을 선물도 증정한다. 온라인 투표결과는 최종 결선에서 20% 반영된다.

고창멜론 현장컨설팅을 지도한 한석교 원광대 식물육종연구소 교수는 “멜론껍질에 형성된 네트의 굵기 정도와 밀도가 그 멜론의 품질과 품격을 결정한다”고 말했다.

고창멜론은 미네랄과 원적외선이 풍부한 황토에서 재배되며 안정된 재배기술과 많은 일조량으로 당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고창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인들의 땀과 정성, 노력이 가득 담긴 고창 멜론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고창멜론의 온라인 경매에 많은 참여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