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무색한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국비 지원금 싸움
나주시 “광주시 국토부에 190억원 반반씩 나눠달라 요청”
광주시 “지방비 투입 결정나 사업 참여 조율 요청했을 뿐”
2019년 08월 09일(금) 04:50

지난 7일 나주시의회(의장 김선용)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12명이 시의회 앞에서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관련 광주시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나주시와 광주시가 나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건립 국비지원금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나주시는 지난 6일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과 관련 입장문을 통해 “광주시가 최근 행안부와 국토부에 공문을 발송해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건립 국비지원금 190억원에 대한 분리 교부를 요청한 것이 상생과 협력이냐”며 비판했다.

나주시는 “광주시가 지난 6월 26일 행안부와 국토부에 ‘센터 건립과 관련된 전남도(나주시)의 일방적인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시행방식, 사업 타당성 조사 진행 등에 대한 조정 신청과 국비 190억원을 광주와 전남에 반반씩 나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나주시는 그동안 몇 차례 공문을 통해 복합혁신센터 추진과 사업비 부담에 대해 협의를 요청했으나 묵묵부답해오다가 타당성조사 마무리하고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앞둔 시점에서 공문을 보낸 광주시의 행위에 대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또 나주시는 “당초 100억원이었던 국비지원금의 추가확보를 위해 그간 전남도와 함께 국회와 중앙부처를 상대로 갖은 노력을 다한 결과 90억원을 힘겹게 확보했는데 뒤늦게 이를 반으로 나누자는 것은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을 얹고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에 재를 뿌리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이와 함께 나주시는 혁신도시 공동발전기금 조성을 비롯해 광주SRF 반입, 버스노선 조정 문제 등 지자체 간 갈등 요인 해결을 위한 광주시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기도 했다.

나주시는 “복합혁신센터 건립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광주시가 초심으로 돌아가 상생과 협력관계 구축에 노력한다면 복합혁신센터 문제는 물론 지역 현안과 관련된 어떠한 문제라도 협의하고 논의해갈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나주시 주장에 광주시는 복합혁신센터건립 추진에 있어 ‘양 시·도가 사업시행자와 시행방법을 함께 논의해 결정하라’는 국토부 지침을 근거로 들어 “전남도와 나주시가 복합혁신센터 건립 절차를 일방적으로 추진했다”고 반박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당초에는 공동기금이 조성되어야 참여한다고 했으나 정책이 바뀌어 기금조성이 않되더라도 복합혁신센터건립에 지방비를 추렴하기로 결정돼 그러한 사실을 국토부에 알린 것”이라며 “지금까지 전남도와 나주시가 사업을 진행했는데 광주시가 돈을 투입하기로 했으니 국토부에서 조율해달라는 취지였는데 나주시가 민감하게 받아들여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나주시가 건립을 추진 중인 빛가람 복합혁신센터는 국비, 지방비 등 총 490억 원을 투입해 지하2층 지상6층 규모 (연면적 2만㎡)로 실내수영장을 비롯해 체육시설, 동아리방, 청년창업지원센터, 혁신도시 발전재단이 들어설 계획이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