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전라병영성 건물복원 예산확보 분주
이승옥 강진군수, 문화재청 방문 내년 예산 반영 건의
2019년 07월 30일(화) 04:50
이승옥 강진군수가 문화재청을 방문해 전라병영성 내부 건물복원 예산을 건의하는 등 국비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군수는 최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제107호로 지정된 전라병영성 병영성 객사와 연희당 등 내부 건물을 복원하고 외부 해자의 정비를 위한 사업비를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사진>

전라병영성 복원사업은 1998년 성곽 복원사업을 시작해 2016년 성곽 및 문루 복원을 모두 완료했다. 성 내부의 전체 발굴조사를 마치고 현재는 외부 해자 발굴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강진군은 성 내부에 가장 핵심 건물인 객사(청심각)와 연희당 및 연지 등의 복원을 위해 종합정비계획수립 용역을 시행해 단기 복원계획을 수립했다.

내년에는 실시설계 및 해자 정비를 시작할 수 있는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군수는 또 정 청장에게 강진 도요지와 함께 해남군, 부안군이 연합한 ‘한국의 고려청자요지’로 잠정목록을 수정해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하고 문화재청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강진군 최고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이 될 전라병영성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1994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록 후 지금까지 답보상태에 있는 ‘강진 도요지’가 올해를 기점으로 반드시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