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의 인간적 매력에 끌렸다"
조철현 감독 "글자 모르셨던 어머니의 한(恨)이 영화 만든 계기"
박해일 "스님 역할, 실제로 삭발하고 연기했다"
2019년 06월 25일(화) 20:53

배우 송강호(오른쪽부터), 전미선, 조철현 감독, 박해일이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드디어 지하를 탈출해 600년을 거슬러 올라가 위대한 분을 만나고 왔습니다. (웃음)" 배우 송강호는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서 세종대왕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나랏말싸미'는 문자와 지식을 권력으로 독점한 조선 시대, 모든 신하의 반대를 무릅쓰고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의 마지막 8년을 그리는 영화다. 세종과 스님 신미가 함께 한글을 만들었다는 창제설을 소재로 했다. 송강호는 세종대왕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그동안 한글을 만드는 과정에서 세종대왕의 인간적인 고뇌와 외로운 왕으로서의 고통을 만나지 못했는데 이 작품을 통해서 느꼈다. 이런 것들이 스크린 곳곳에 배어있다"며 "부담도 느꼈는데 매력적이었다"고 돌아봤다. 송강호에게는 세 번째 사극이자, 영화 사도(2014)의 영조 이후 두 번째 왕 역할이다. 그는 "사극은 웅장함과 막중함도 있지만, 우리 조상들의 이야기를 한다는 점에서 설명할 수 없는 편안함도 있다"고 말했다. 한글 창제의 숨은 주역인 신미 스님은 박해일이 연기했다. 신미는 숭유억불 정책의 조선에서 가장 낮은 곳인 불가에 귀의하고 진리인 부처 외의 그 어떤 것도 섬기지 않는 단단한 사람이다. 박해일은 "신미 스님이 산스크리트어, 티베트어, 파스파 문자 등에 능통했다고 한다. 그래서 세종대왕과 만나게 됐던 것 같다"며 "언어에 능통한 신미 스님을 단지 모사하고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연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실제로 삭발을 하고 연기했다. 그는 "(삭발이) 크게 안 어울린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며 "관객이 저를 볼 때 스님 역할이 어색하지 않아야 이야기를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절에 직접 가보기도 했다"고 웃었다. 전미선이 연기하는 세종의 부인, 소헌왕후는 그동안 영화나 드라마 속에서 보던 왕비의 역할에서 벗어나 '대장부'로서의 모습을 보여준다. 전미선은 "제가 하고 싶었던 말, 갖고 싶었던 성품을 소헌왕후가 갖고 있었다"며 "영화 속에서 세종과 신미, 두 사람을 만나게 해주는 사람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송강호는 "세종대왕에게 소헌왕후는 한글 창제할 때 정신적으로 힘을 준 누님 같은 분"이라며 "전미선도 저보다 후배지만 따뜻한 누님 같은 분이다"고 웃었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은 영화 '살인의 추억'(2003) 이후 16년 만에 재회해 함께 호흡을 맞췄다. 송강호는 "16년만인데 '나만 늙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두 분은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은 느낌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해일은 "16년이라는 시간이 길지만, 정신없이 지나쳐온 시간이기도 하다. 작품으로 다시 만나게 됐다는 것 자체가 뜻깊고, 두 분 모두 더 깊어지고 그윽해진 느낌이다"고 전했다. 전미선은 "오랜만에 영화를 해서 그런지 두 분 모두 그때와 지금 느낌이 같다"고 덧붙였다. 30년 동안 영화계에서 일하며 '사도' 등 여러 영화의 각본을 쓰고 제작에 참여해온 조철현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기도 하다. 조 감독은 "우리나라 5천년 역사 중 가장 위대한 성취는 팔만대장경과 훈민정음이라고 생각한다. 영화를 준비하던 중 이 둘 사이에 신미 스님이라는 연결고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한글의 창제 원리와 그 원리에 기반을 둬 한글을 만드는 과정을 씨줄로 하고 그 과정에서 만난 세종, 신미, 소헌왕후와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인연을 날줄로 해서 만든 영화다"고 설명했다. 그는 "15년 동안 이 영화를 준비하며 한글 관련 서적을 보고 언어학자 등 전문가들을 만나서 내용 고증했다"며 "신미 스님을 따라 여러 사찰을 다니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를 만든 개인적인 계기에 대해 "돌아가신 저희 어머니의 평생 한이 글자를 모른다는 것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영화는 그동안 스크린에서 보기 힘들었던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 안동 봉정사 등 문화유산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오는 7월 24일 개봉.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