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한 분”
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국익 위한 일엔 강인했다”
추도식 전 권양숙 여사 만나
직접 그린 초상화 전달
2019년 05월 24일(금) 00:00
23일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자 중 단연 관심을 끈 인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다.봉하마을에서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시작된 오후 2시께 입장했다.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해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추모객들이 ‘부시’, ‘부시’를 연호하자 그는 미소를 띠면서 손을 흔들었다.

그는 추도사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면서 임기 중 한국이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자유수호 전쟁’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이었고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점도 거론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와 만나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방문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며 “부시 대통령께서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2001∼2009년)이 노 전 대통령(2003∼2008년)과 겹친다.두 사람은 한미정상회담 등을 기회로 수차례 만났다.그는 2010년 펴낸 회고록 ‘결정의 순간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임동욱 기자 tuim@·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