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간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대담서 강조
“모든 전략의 중심은 고객”
2019년 05월 24일(금) 00:00

정의선(왼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 22일 이규성 칼라일그룹 공동대표와 대담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칼라일 그룹 초청 단독 대담에서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와 ‘고객 니즈 변화에 선제적 대응’ 등을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22일 서울에서 열린 이규성 칼라일 그룹 공동대표와 대담에서 고객중심 가치, 미래 트렌드 대응, 리더십과 조직문화 혁신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이 고객 및 자본시장 주요 관계자를 대상으로 대담 형식을 빌어 소통의 시간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담은 청중이 있는 가운데 약 30분간 영어로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전략적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 명쾌하게 ‘고객’이라고 답했다.

그는 “요즘 고객에게 더 집중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한다. 서비스·제품 등 모든 측면에서 우리가 고객에게 집중하기 위해 더 노력할 여지가 없는지를 자문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대차그룹 모든 직원들은 고객을 중심으로 의사결정을 하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앞으로 밀레니얼 세대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공유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의 비즈니스를 서비스 부문으로 전환한다면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오너로서 소유가 아닌 공유 경제로의 전환을 예상하는 파격적인 발언으로 해석된다.

정 수석부회장은 자율주행, 전장화 등 미래차 혁신기술에 대한 선도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차는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스마트폰이나 PC처럼 재설정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품질확보를 위한 엄격한 시험이 필요하다”며 “불확실성이 높고 다양한 상황을 경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자율주행차 실증실험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