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CEO] "나이는 경륜"…美 '젊은 CEO' 줄었다
상장사 CEO 중간나이 58세…50대 미만 비율 10년간 반토막
2019년 05월 23일(목) 14:04

30대 CEO로서 특수한 위치를 지키고 있는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주요 상장기업 사이에서 지난 10년 새 젊은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하는 추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1일까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된 상장기업들이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CEO들의 연령 중간값(Median)은 58세로 집계됐다.

S&P500 기업 CEO 493명 가운데 50세 미만은 28명으로 6%에 불과했다.

이 중 30대는 페이스북 설립자 마크 저커버그(35)를 비롯해 34세에 킴코 리얼티의 CEO 자리에 오른 코너 플린(38) 등 두 명뿐이다.

WSJ은 여전히 미국 베이비붐 세대(1946∼1964년생)가 대기업 리더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X세대(1965∼1980년생)는 찾아보기 어려워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기업리서치 업체 에퀼라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50세 미만 CEO 비율은 2009년 말 약 16%에서 지난해 말 약 7%로 떨어졌다.

변화의 신호가 없는 것은 아니다.

헤드헌팅 업체인 스펜서 스튜어트에 따르면 지난해 새로 취임한 S&P500 기업 CEO의 평균 나이는 54세로 전년 대비 5세 젊어졌다.

하지만 여전히 조금이라도 더 경험이 있는 사람을 선택하는 편이 더 안전하다는 생각이 우세하다.

미국 델라웨어대 와인버그 기업지배구조연구소의 찰스 엘슨 소장은 많은 기업이 나이 많은 CEO는 경험으로 단련된 반면 젊으면 다소 위험요소가 있다고 보기 때문에 나이 많은 CEO를 고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